아름다움

jsm0123.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국내 첫 1조원 벤처부호 탄생 by 아름다움

국내 첫 1조원 벤처부호 탄생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주식부자 8위
  • 국내 처음으로 1조원대 벤처부호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온라인 게임 `리니지'로 유명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17일 재계 전문 사이트 재벌닷컴에 따르면 엔씨소프트 주식 560만6천91주(지분율 26.74%)를 보유한 김 대표의 주식지분 가치는 15일 이 회사 주가가 장중 18만2천원까지 올라가면서 1조203억원을 기록했다.

    비록 15일 엔씨소프트의 종가가 17만3천원으로 마감돼 김 대표의 지분가치가 9천698억원으로 떨어졌지만, 주가가 17만8천500원만 되면 지분가치가 1조원을 넘어 조만간 1조원대 부호에 다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의 보유지분 가치는 굴지의 대기업 오너 2세들을 앞지르는 것이다.

    15일 종가 기준으로 정의선 기아차 사장(9천494억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7천583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4천664억원), 구본무 LG그룹 회장 아들 광모씨(4천577억원) 등이 모두 김 대표의 지분가치에 못 미친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1997년 창업됐으며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리니지', `리니지2'로 유명세를 얻었다.

    올해 들어서는 야심차게 내놓은 신작 게임 `아이온'이 국내는 물론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주가가 급등해 엔씨소프트의 시가총액은 물론 김 대표의 지분가치도 급격히 늘었다.

    현재 김 대표를 능가하는 주식 지분가치를 보유한 재벌가 오너는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정몽준 한나라당 국회위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부회장, 신동주 일본롯데 부사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등 7명뿐이다.

    재벌닷컴 관계자는 "게임, 인터넷, 대체에너지 등 급성장세를 지속하는 벤처기업이 잇따르면서 재벌그룹이 장악하고 있던 주식부호 판도에도 서서히 변화가 일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 다음으로 주식가치가 높은 중소.벤처기업인은 풍력발전 부품업체인 태웅의 허용도 대표(15일 종가 기준 7천310억원), `네이버 신화'를 창조한 이해진 NHN 이사회 의장(4천419억원) 등이다.

    <연합>
  •  
  • 기사입력 2009.05.17 (일) 09:18, 최종수정 2009.05.17 (일) 12:31
  •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