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움

jsm0123.egloos.com

포토로그 방명록



너무 억울한 농촌진흥청 연구사의 아내 (2008.01.21 11:57 ) by 아름다움

너무 억울한 농촌진흥청 연구사의 아내 | 2008.01.21 11:57 어느연구사아내
제17대 인수위원회의 농촌진흥청 폐지 출연 연구기관화란 잔혹한 발표에 대하여...
--어느 힘없는 연구사의 아내가--
공무원인 남편을 만나 국가의 녹을 먹고 산지 12년.
말이 연구사지 농사꾼이나 다름없는 남편의 직업.
그 흔한 양복과 반짝이는 구두를 멀리하고 늘 허름한 평상복과 흙묻은 운동화.
"나는 공무원이 아니라 농사짓는 농사꾼인기라" 검게 그을린 피부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던 남편.
차트렁크엔 이름도 모를 농기계와 각종 삽, 흙을 퍼담아 다니던 남편.
새벽이라도 사과나무에 병이들었다며 걸려오는 이름모를 농부의 전화에 일일히 답변하던 남편.
같은 동년배의 지방행정직보다 적은 월급을 받던 남편.
연구직이라 학위는 필수라며 바쁜 와중에..없는 형편에 박사학위까지 했던 남편.
농사꾼의 아들로 태어나 부모님밭에서 일손 한번 거들 시간이 없었던 남편.
묵묵히 일선에서 하루하루를 성실히 일했던 남편의 지난 14년이 억울해서 눈물이 난다.
한달중 반을 이름모를 골짜기 골짜기 농민들 찾아다니는 출장에
닭아빠진 신발 뒤축을 보면 뜨거운 눈물이 두뺨을 흐른다.
남편은 국가와 농민을 위해 십수년간 연구직을 천직으로 알고
넉넉하지 못한 형편에도 감사하며 살아왔다.
2007년 정부기관 중 고객만족도 1위가 농촌진흥청이었다고 한다.
이런 기관을 어느 한사람의 독단으로 아무런 재고나 갈등 없이 폐지라니...
도대체 누구를 위하고 누구에게 희망을 주는 정부인지 모르겠다.
남편은 오늘도 비상사태라며 축쳐진 어깨로 출근을 했다.
7000여명의 공무원감축..필요하면 해야되겠지.
그렇지만 국민의 소리에 귀기울이지 않고 충분한 의견수렴이나 고민없이
즉흥적이면서도 독단적인 17대 인수위원회의 농촌진흥청 폐지란 발표는
국민의 한사람으로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농업을 천대시하여 먹거리를 외국농산물에 점령당한 후에 돌아오는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의 몫임을 정부는 알아야 할 것이다.
어느 국회위원이든 선거때 표몰이로 지방 들러는거 외에
농진청 연구사들이 어떤복장으로 어떻게 일하는지 한번이라도 와서 봤어야 말이지...
17대 인수위원이란 사람들이 농촌진흥청인지 농업진흥청인지 명칭도 모르는 이들이
어찌 평가를 한단말인가?
정부업무 심사평가에서 1위를 한 기관을,
고객만족도 1위를 한 기관이면서 청렴기관으로 선정된 기관을 폐지라니...
분명 뭔가가 있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은 농진청이 무슨 큰 비리단체나 되는것처럼,
국민의 혈세나 축내고 아무런 성과도 없이 퇴출되는 것처럼 알 것이다.
이건 분명히 말없이 성실한 만만한 단체하나 무시하자는 것 밖에 안된다.
그깟 공무원 뭘 하던지간에 그만큼 못벌겠나 싶어
"더럽고 치사해. 때려치워버려"라고 큰소리 질렀다.
맞다.
지금도 넉넉치 못하고 겨우 입에 풀칠하며 살고 있는 이 형편
뭘하나 이보다 못하겠냐마는
지금까지 헌신적인 남편의 14년 삶이 억울해서 잠을 이룰수가 없다.
내 남편같은 사람이 어디 한둘이겠는가?
책상에 앉아서 펜대로만 정책을 결정하지 말고
제발 두루두루 살펴가며 농진청의 공무원들이 어떻게 하루하루
성실히 살아가는지를 보고 느낀 후에 어떤 결정이든지 해야 할것이다..
정치는 그대들만의 독단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에...
글쓴 후기----------------------------------------------------------------------
이글을 보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공감의 댓글로 희망을 주었다.
이름모를 그분들께 감사를 드린다.
그러나 무관심한 몇몇의 댓글엔 상처를 받았다..
일일히 답변하며 오해를 풀고 싶다..
그래서 몇글 적어보았다.
도대체 어떤 대우를 받지요?
판단을 할 때는 이런 이익관계자들의 의견을 배제하는 법입니다. 농업진흥청 연구관의 아내가 하는 소리야 뻔하지 않겠습니까? 남편 박봉에 정말 힘들게 일한다. 이건 말도 안되는 일이다. 하지만 객관적인 제3자가 보는 시각은 전혀 다를 수 있죠.
답변 : 뻔하다니요..님의 글 가만히 읽어보니 의문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전 연구사의 아내라고 이야기 했지 연구관아내라고 한 적이 없습니다. 댁이야말로 농진청과의 이익관계가 있으신 분 같은데요..그렇지않은 제 3자라면 연구관이란 직급이 있는줄도 모르거든요..세상이 그렇습니다. 내일이 아니면 관심이 없거든요..농진청 연구사들의 일을 당사자와 가족이 아니면 그 누가 이리도 상세히 알까요? 이땅의 사람들이 남의 일에 관심이라도 있습니까? 결정을 내릴려면 당사자 이야기에 귀 기울인 후 그 말이 맞는지 안 맞는지 심사숙고하여야 제대로 된 판단을 할 것이 아닙니까? 판사가 당사자이야기가 뻔하다고 피고와 원고의 말을 듣지않는격이군요..
아내분...
눈물의 의미가 농민과 농업이였다면 아름다울텐데 아쉽네요..남편분 잘릴까봐 눈물이 나신다하니....
답변 ;남편이 잘릴까봐 눈물이 나는건 아닙니다. 농촌진흥청이 폐지되고 출연연구기관으로 바뀐다해서 남편이 직장에서 잘리는 건 아니니깐요..그리고 잘린다 한들 윗글에서 말씀드렸듯이 뭘한들 지금까지의 성실함과 능력으로 지금받는 공무원 월급보다 못하겠냐는것이 제 생각입니다. 다만, 제가 억울한것은 17대 인수위원회에서 농진청이 무슨 큰 비리가 있는 집단처럼 재고없이 유례없는 폐지처분을 내린게 억울하단 겁니다. 공무원인원감축한다고 책상에 앉아 탁상공론하는사람들은 남겨두고 제일선에서 가장 성실히 일하며 가장 힘없는 환경미화원 자르는 격이니 억울하단겁니다.
당신들보다 훨씬 억울한 사람들 널렸습니다.
제발 집단 이기주의에서 벗어나시길..
답변 : 맞습니다..세상에 저보다 억울한 사람들이 한둘이겠습니까? 그렇다고 입다물고 가만히 있으란 말은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자기밥그릇 챙기는 집단이기주의로만 보지마시고 마음을 열고 여기에 종사하신 2000여명이 넘는 연구사들을 보아주세요. 그분들이 무엇을 위하여 이토록 헌신적이었는지 봐주십시요. 늘 허름한 복장으로 여기저기 농민들과 가장 가까이서 같이 호흡하던 정말 성실한 일꾼들입니다. 이나라 농민들에게 신농기술을 전파하고, 교육하여 농민들의 수족이 되어드린 분들입니다. 이런 사람들을 상을 주지는 못할망정 새정부 출범한다고, 늘 바른소리만 하던 가시같은 존재라는 이유로 쫓겨나야 된다는 사실을 대다수의 국민이 모르니 하는소리입니다. 제발 따뜻한 시선으로 관심가져주십시요.. 오죽 답답하면 집에서 살림하던 주부인 제가 이렇게 억울함을 호소할까요.. 정의는 이긴다고 믿고싶습니다..
무식한 주부가 남편 밥그릇 지킬려고 눈물로 호소하는 글이 아닙니다.
농진청하나 없어짐으로 인해 가장 피해보는 일차적인 사람은 농민이며, 그 여파의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의 몫입니다. 도대체 농진청이 뭐하는 곳인지도 모르면서, 공무원이라면 무조건 공공의 적이라 생각하는 님들이 있어 목이 메입니다. 농진청이 무슨일을 하는지 아래글을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농진청에서 하는일의 일부이지만 도움이 되리라 믿습니다. 제 글이 짧아 일일이 응대하지 못함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685047

null

덧글

댓글 입력 영역